[속보] "쿠팡 덤벼" 네이버-이마트·신세계 지분 2천500억원 어치 교환

네이버와 이마트·신세계가 2천500억원 규모 지분을 맞교환한다고 16일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이마트는 1천500억원, 신세계는 1천억원 규모로 네이버와 지분을 상호 교환하고, 이에 따른 양사 간 전략적 제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이마트는 자사 주식 82만4천176주(지분 2.96%)를 네이버 주식 38만9천106주(지분 0.24%)와, 신세계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만8천998주(지분 6.85%)를 네이버 주식 259,404주(지분 0.16%)와 각각 맞바꿀 예정이다.

온라인 플랫폼을 가진 네이버와 오프라인 유통망을 구축해 놓은 이마트·신세계가 이처럼 협력 강화에 나선 배경은, 최근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해 100조원이 넘는 시총을 형성한 이커머스 업체 쿠팡이 이번에 마련한 신규조달자금 약 5조원으로 국내 유통망을 강화할 것이라는 예상에 대한 대응으로 분석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