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첫주 코스피 278P ↑…주간 역대 최대 상승폭

상승률은 9.7%…개인·기관·외국인 돌아가며 골고루 매수
삼성전자·현대차 거래 급증, 중국 모바일 3사 지수서 제외 등에 반사이익도

8일 코스피가 파죽지세를 멈추지 않으며 120포인트 뛰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20.50포인트(3.97%) 폭등한 3,152.18에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장을 마친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8일 코스피가 파죽지세를 멈추지 않으며 120포인트 뛰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20.50포인트(3.97%) 폭등한 3,152.18에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장을 마친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3,100에 안착한 코스피가 새해 첫주 역대 최대 주간 상승폭을 기록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코스피는 3,152.18로 마감, 1월 1주차(4~8일) 동안 278.71포인트 올랐다. 주간 기준 가장 큰 상승 폭이다. 종전 최대는 2008년 10월 27∼31일 5거래일의 174.31포인트다.

상승률은 9.70%로 나타났다. 이 역시 금융위기로 1,000선이 붕괴됐다가 반등한 2008년 10월 27∼31일(18.57%) 이후 주간 최고 상승률이다.

이 기간 개인과 기관, 외국인이 돌아가며 주식을 사들여 지수를 급등시켰다.

개인은 지난 4일 1조310억원, 6일에는 역대 3위로 많은 1조7천293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7일 1조339억원어치 샀다. 외국인은 지난 8일 역대 2위인 1조6천479억원을 순매수했다.

애플카 제작에 현대차가 협력한다는 설, 중국 3대 통신사가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에서 제외되는 등 소식이 외국인 매수 수요 등 반사이익을 불렀다.

거래대금도 폭증했다. 지난 8일 코스피 거래대금은 종전 최대 기록(지난 6일 29조9천94억원)을 이틀 만에 새로 쓴 40조9천95억원이었다. 삼성전자와 현대차 거래가 급증한 영향이다.

지난 8일 현재 코스피 시가총액은 2천170조원이다. 사상 처음 2천100조원을 넘겼다. 지난 4일 최초로 2천조원을 돌파한 지 나흘 만이다.

아직 투자하지 않은 고객 예탁금도 지난 5일 사상 최대인 69조4천409억원으로 약 70조원에 달했다. 7일 기준 예탁금은 그보다 소폭 줄어 69조2천719억원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