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작가 갤러리 인슈바빙서 초대전

이지혜 작 'Blue' 이지혜 작 'Blue'

"누군가 제 그림을 보고 좋아하는 노래 한 곡을 듣는 것 같은 기분 좋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면 더 행복할 것 같습니다."

이지혜 작가는 23일(일)까지 갤러리인슈바빙에서 초대전 '겹과 합'전을 열고 있다.

작가는 선과 형, 색으로 흔적을 만들고 다시 지우기를 반복하는 작업을 통해 채움과 비움의 조형언어를 화면 위에 담고자 노력한다.

그는 잘게 나누어진 선(線)들이 면(面)으로 모아지고 그 면들은 형(形)으로 이어진다. 또 형들을 색 안으로 스며들고 켜켜이 쌓인 색들이 자아내는 공간 위에 자연을 닮은 조화로운 합을 찾아내고 있다. 문의 053)257-1728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