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다리 갤러리 '2018 키똑전'

서예지 작 '안위(安慰)의 공간' 서예지 작 '안위(安慰)의 공간'

 

국내 미술 관련 전공 대학생과 대학원생 및 30세 이하 작가를 공모 심사로 뽑아 소개'전시하는 '2018 키똑전'이 30일(일)까지 봉산문화거리 키다리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키다리 갤러리 신진작가 소개전 똑 똑 똑'의 준말인 '키똑전'은 키다리 갤러리의 대표적인 신진작가 발굴 프로제트이다.

전시 기간 중 관람객의 직접 투표로 종합 심사해서 초우수 작가로 선정된 1명에게는 키다리 갤러리에서 초대 개인전을 열게 되며 아트페어에 참가할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 5번째인 이번 전시 참가 작가는 김선정(대구가톨릭대) 서예지(부산대) 이수민(대구가톨릭대) 이은우(국민대) 이재현(계명대) 이정은(대구가톨릭대) 정가연(부산대) 최명진(대구가톨릭대) 등 모두 8명이다.

최명진은 독특하고 자유로운 필치로 기이한 형상들과 화폭에 담아내는 이야기의 소재가 평범하지 않으며, 정가연은 수많은 별들과 아름답게 흐르는 오로라를 통해 생기 넘치는 유토피아를 담아낸다.

서예지는 세상에 지친 '나'를 위로 받을 수 있는 공간이자 도피처 같은 공간을 한지 위에 그려내는 한국화가이며 이수민은 작품에 등장하는 하마를 자신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김선정은 조각가로 학교에서 마주친 사슴의 초롬초롱한 눈망울에서 영감을 얻어 작업했다.

이은우는 동물적 모습의 인간을 그리고 있으며, 이재현은 자신의 내면을 선 굵은 붓 터치와 색감으로 표현하며 이정은은 대상을 통해 느끼는 심상을 시각적 관점에서 색감으로 재해석해 화폭에 담아낸다. 문의 070-7566-599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