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려라 방탄' BTS 뷔, 탁구 신동으로 거듭…타고난 운동감각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뷔가 탁구 신동으로 변신해 발군의 실력으로 체대 오빠미를 뽐내며 팬들을 설레게 했다.

15일 JTBC2를 통해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인 '달려라 방탄'의 새 에피소드 '방탄 탁구 교실'이방송됐다.

방탄소년단은 테니스 교실에 이어 2004년 아테네 올림픽,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탁구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 IOC위원에게 탁구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본격 수업이 들어가기 전에 제작진이 탁구를 잘하는 사람을 묻자 멤버들은 일제히 뷔를 지목해 시작 전부터 뷔의 활약상에 기대감을 가지게 했다.

유승민 코치가 소개되고 인사말을 나눈 뒤 멤버들이 연습하는 장면을 보고 있었다며 "아까 잠깐 봤는데 잘 치시던데요?"라고 말했다. 이어 뷔가 유승민 코치가 말한 멤버임이 밝혀졌다.

유코치는 수업에 들어가기 전에 멤버들에게 선수용 탁구채를 선물하자 뷔는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코치들이 먼저 셰이크핸드, 백핸드 랠리를 시범을 보이자 뷔는 공을 따라 머리를 왔다 갔다 하며 열혈 수강생으로 모드로 변신했다.

유코치가 강력하게 서브한 공이 멀리 날아가자 뷔는 쫓아가며 "이거 내가 가질래"라며 공을 주우며 팬심을 드러냈다.

탁구채 잡는 방법부터 기본 랠리를 배운 뷔는 처음엔 긴장한 듯 공을 세게 쳤으나 타고난 운동감각과 빠른 습득력으로 곧 일취월장한 실력을 발휘했다.

유코치의 지도아래 감을 익힌 뷔는 안정적으로 한 곳으로 공을 보내 코치에게 칭찬을 받는 탁구신동으로 거듭났다.

팀을 나눠 경기하기 전에 '에이스들의 빅매치'에 나선 뷔는 멤버 정국과 함께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시범경기를 펼쳤다. 막상 실전에서는 에이스들도 실수를 연발하며 길게 랠리를 이어가지 못해 탁구 에이스가 아닌 예능 에이스로 웃음을 선사했다.

먼저 점수를 획득하기 시작했지만 긴장감을 못 떨친 뷔는 실수를 해 매치포인트에 도달했다. 정국과의 경기에서 마지막 포인트를 남겨두고 방송은 끝나 우승자가 누군지 궁금증을 남겨 다음 에피소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