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비하인드 영상 속 '솔직한 진심+감동 팬사랑'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

방탄소년단 지민이 솔직하고 진심 어린 속마음과 팬 사랑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를 통해 '뉴스에서 BTS 보고, 라디오에서 방탄소년단 목소리 듣고!'라는 글과 KBS 9시 뉴스,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 비하인드 영상을 게재했다.

지민은 비하인드 영상에서 "팬분들이 좋아해 주실 것 같아서 성실하게 인터뷰하고 싶다. (팬들이) 저희랑 만나서 제대로 축하해 주고 축하를 받을 상황이 아니다 보니 좋아해 주시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열심히 답변해 보도록 하겠다"며 KBS 9시 뉴스 출연 전 각오를 다졌다.

당시 지민은 매혹적인 이목구비, 우아한 금발 헤어와 흰색 니트, 슬랙스를 착용해 깔끔하고 멋스러운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지민의 독보적 비주얼은 대담 준비 과정부터 스튜디오 카메라맨의 예고 없는 클로즈업이 수차례 실시간 중계되며 뜨거운 주목을 받아 해외 매체들이 집중 조명에 나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터뷰를 마친 지민은 "이번에 팬분들이랑 못 뵙게 됐는데 이렇게 뉴스에 나온 거 보고 조금이나마 같이 기뻐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빌보드 '핫100' 1위의 기쁨을 팬들과 나누고픈 진심을 드러내며 팬들을 향한 그리움과 변함없는 사랑을 전했다.

이후 MBC 라디오 '배철수의 음악캠프'에서 시종일관 밝은 미소와 솔직한 이야기로 주목을 받은 지민은 비하인드를 통해 "저희가 지금까지 감사하다는 말을 표현할 수 있는 자리가 없었던 거 같다. 근데 오늘 이렇게라도 감사하다는 말씀 전해드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고 전했다.

한편 '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 당시 지민을 포함한 RM, 진, 슈가, 제이홉 등의 수차례 이어진 선행에 진행자인 대선배 배철수의 칭찬이 이어지자 지민은 "받은 만큼 해야 하는 일"이라고 겸손한 소신을 밝혀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