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음악PM 역량 재조명…'크리스마스 러브' 흥행 질주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

방탄소년단 지민이 음악 프로젝트 매니저(PM)로서의 뛰어난 역량을 재조명 받으며 자작곡 '크리스마스 러브' 음원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8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에 영상이 공개됐다.

지민은 멤버와의 인터뷰를 통해 'BE' 앨범의 음악 PM으로서 "사람 생각이 정말 다양하다는 걸 느꼈다"며 멤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려는 모습이 자극이 되었다고 밝혔다.

인터뷰어로 나선 멤버 진이 "그 자극으로 인해 '크리스마스 러브'를 만드신 건가요"라고 묻자 지민은 "팬분들한테 선물도 주고 싶었고, 또 다른 도전이었기 때문에 그렇다고 할 수 있다"며 '크리스마스 러브' 제작 배경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지민은 '크리스마스 러브'에서 좋아하는 부분으로 '힘껏 뛰어보기도 해 저기 어린아이처럼'을 꼽아 무반주에도 뛰어난 보컬로 잠시 귀호강을 선물했으며, 이에 진은 "크리스마스에 어두운 느낌의 캐롤보다 밝은 느낌의 캐롤이라 더 좋았다. 내 취향이 그렇다. 그리고 퀄리티가 굉장히 높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크리스마스 이브에 팬들을 위한 선물인 자작곡 '크리스마스 러브'는 전세계 45개국 실시간 트렌드 1위를 휩쓸며 사운드클라우드 제왕의 귀환을 알리며 지민의 작사, 작곡 능력을 재확인시켰다.

이 곡은 지난 달 28일 사운드클라우드에서 1200만 스트리밍을 돌파하고 꾸준히 '모든 음악 장르'(All Music Genres)와 '글로벌 비트'(Global Beats) 두 부문 모두 한국 1위를 차지하는 등 꾸준한 상승세로 음원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무대천재', '음색 킹'으로 세계를 사로 잡은 지민은 세계 2위의 사클 K팝 최정상 곡 '약속'과 '크리스마스 러브' '친구' 등으로 작사, 작곡, 프로듀서로서의 능력을 인정받으며, 음악 PM으로써 능력까지 발휘, 'BE' 앨범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전천후 만능 아티스트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편 지민은 'BE' 앨범 A&R(Artists and Repertoire) 파트에 첫번째로 이름을 올려 미국 유명 언론 매체 'LA 타임즈'로부터 지민의 음악 PM의 역량을 인정 받는 등 다방면에 다재다능한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드러내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