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동성 딸 배수진, 26세 싱글맘 고민 토로… “아이가 자꾸 아빠 찾아”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싱글맘으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방송화면 캡쳐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이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싱글맘으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방송화면 캡쳐

개그맨 배동성 딸 배수진(26)이 방송에 출연해 싱글맘으로서의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배수진이 출연해 '이혼 가정의 아픔을 아들에게 물려주고 싶지 않다'는 고민을 전했다.

이혼 후 혼자 4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배수진은 고등학생 시절 이혼한 부모님 아래서 외로움을 많이 느꼈다며 "'나는 절대 이혼하지 말아야지, 자식에게 상처 주지 말아야지'라고 생각을 했었다"고 말했다.

23살에 결혼을 한 배수진은 남들보다 빨리 결혼을 한 이유에 대해 "어릴 때 미국에 가서 오래 살아서 한국에 친구가 없었다"며 "아빠랑 둘이 사는데 아빠가 지방 일이 많으셔서 외로웠다. 빨리 내 자리를 잡고 싶다고 생각해서 23살에 결혼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전 남편과의 결혼생활에 대해서는 "2년이 너무 힘들었다. 부모님처럼 이혼하기 싫어서 하루하루 버텼다"고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부부 간에 너무 많이 싸우다 보니까 아이를 위해서 더 행복하고 편안한 가정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 불화보다는 편안한 가정이 낫다고 생각해 이혼했다"고 말하며 이혼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이혼 후 한 달에 한 번 전 남편과 만남을 갖는다는 배수진은 육아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그는 "최근에 아이가 아빠를 많이 보고싶어 한다. 어린이집을 가자고 하면 싫다고 하고 아빠만 찾는다. 매일 혼자 퍼즐만 맞추고 있는 경우가 많아 형제가 없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며 아이가 커가며 부쩍 외로움을 타는 것 같아 고민이라고 말했다.

특히 "아들이 원하면 전 남편과 2박 3일 여행도 가능하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이지혜가 "만약 전남편이 여자친구가 생긴다면 불가능한 것 아니냐"라고 묻자 "전 남편 여자친구가 허락하면 괜찮다. 함께 갈 수도 있다"라고 답해 다시 한번 주위를 술렁이게 했다.

하지만 전문가는 이에 반대 입장을 전했다. 전문가는 "되도록이면 아이가 어릴수록 부모의 이성친구를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건 부모 중심의 생각이다. 부모의 사랑을 빼앗겼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배수진은 지난 2018년 7살 연상인 뮤지컬 배우 임현준과 결혼했으나 결혼 2년만인 지난해 5월 이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 전 2017년 E채널 예능 프로그램 '내 딸의 남자들'에 개그맨 배동성과 함께 출연해 다정한 연인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김윤지 인턴기자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