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김사은♥성민, 7년차 결혼생활 공개… 2세 계획까지

성민, 김사은 부부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했다. 방송화면 캡쳐 성민, 김사은 부부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했다. 방송화면 캡쳐

그룹 슈퍼주니어 성민과 뮤지컬 배우 김사은이 결혼 7년차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는 성민과 김사은 부부가 새롭게 합류했다.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처음이라는 이들은 첫 만남부터 근황까지 다양한 이야기들을 시청자들에게 전했다.

특히 2세 계획에 대해 김사은은 "그동안 아이에 대해 서둘러야 한다는 생각을 안 했는데 올해 37살이 되고 (노산) 걱정에 산부인과까지 다녀왔다. 산부인과에 가서 난자를 얼려야 되냐고 하니까 아직 안 해도 된다더라"라고 털어놨다. 성민은 "양가 부모님이 원해서 이제 생각을 해보자 하는 타이밍"이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촬영을 앞둔 성민을 위한 다이어트 식단으로 아침을 열었다. 현재 164cm의 키에 43㎏의 체중을 유지하는 김사은은 과거 16㎏을 감량했다고 전하며 화제의 다이어트 식단을 소개했다.

두 사람의 연애 스토리도 공개됐다. 뮤지컬에서 만나 호흡을 맞추다 카풀로 친해진 두 사람은 생간을 좋아하는 특이 식성까지 닮아 더 빨리 가까워졌다고 고백했다.

성민은 슈퍼주니어 활동 중 결혼을 결심한 것에 대해 "김사은에게서 물음표가 아닌 느낌표의 확신이 들었다"며 "결혼이라는 것이 막을 수 없는 느낌처럼 파도가 오듯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가 미스트롯2를 통해 많이 알려지고 사랑받고 또 그 남편이 저라는 게 자랑스럽다"라고 말하며 김사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윤지 인턴기자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