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남자로 안 느껴져"…유깻잎, 최고기 재혼 끝내 거절

18일 방송된 TV조선의 '우리 이혼했어요'에 최고기와 유깻잎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방송화면 캡쳐 18일 방송된 TV조선의 '우리 이혼했어요'에 최고기와 유깻잎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방송화면 캡쳐

'우리 이혼했어요'에서 유깻잎이 최고기의 재결합 제안을 끝내 거절했다.

지난 18일 밤 방송된 TV조선 리얼 타임 드라마 '우리 이혼했어요'는 유튜버 최고기와 유깻잎의 이혼 전후 일어난 일에 대한 양 측의 속 깊은 이야기를 전달했다.

최고기는 울산에 계신 아버지를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최고기의 아버지는 며느리 유깻잎에게 '빵점짜리 며느리'라고 말하며 아들 부부의 결혼 생활에 금이 가게 한 점이 방송된 이후 온갖 악플과 주변의 비난 세례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 방송에서 유깻잎이 시아버지를 발견하고 무서워서 숨어버리는 장면을 보고 누리꾼들은 '얼마나 공포스러웠으면', '안타깝다', '남편이 중간 역할을 잘 못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아버지는 "불쌍한 솔잎이를 위해 재결합 했으면 좋겠다. 너희가 재혼한다고 하면 너희 앞에 다시 안 나타나겠다. 나도 빵점짜리 며느리라고 말한 것은 후회한다"며 아들 부부의 재결합을 제안했다.

아버지를 만나고 온 최고기는 유깻잎에게 "내가 외로워서도 아니고, 솔잎이를 혼자 키우기 어려워서 말하는 것이 아니다. 여자로서 마음이 있다. 솔잎이도 나도 너라는 사람을 원한다"라며 재결합 의사를 밝혔다.

최고기 부친의 반성과 최고기의 재결합 제안에도 유깻잎의 마음은 단호했다. 유깻잎은 "시아버지가 바뀔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체념했다"고 말했고 이에 최고기는 "아빠랑 얘기하고 왔다. 아빠도 재결합을 하라고 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유깻잎은 "나는 오빠한테 이제 사랑이 없다. 미안함만 남아있지"라며 "우리는 그냥 지난날들을 후회하면서 살아야 한다. 다시 살 마음이 없다"라고 거절했다.

최고기와 유깻잎의 재결합 스토리가 그려진 '우리 이혼했어요' 9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11.0%를 기록하며 월요일 밤을 장악했다.

김윤지 인턴기자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