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깜짝 등장한 정건주, "이쁜아"로 여심 저격

배우 정건주가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 특별출연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정건주는 지난 6일 방송된 드라마 '여신강림' 7회에서 선일고 에이스 투수 '류형진' 역할로 경기 중 관중석에 앉아 있는 문가영(임주경 역)에게 첫눈에 반해 굳어버린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경기장에서 마주친 문가영에게 번호를 달라며 대시하는 등 '직진남'의 면모를 선보여 여심을 자극했다.

이날 정건주는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는데 문가영에게 "이쁜아"라고 부르며 거침없는 애정을 표현하는가 하면, 문가영의 학교에 찾아와 경기 이기면 정식으로 할 말이 있으니 꼭 결승 경기를 보러 오라며 '고백 예고'를 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존재감을 돋보였다. 특히 문가영을 좋아하는 차은우(이수호 역)와 황인엽(한서준 역)을 자극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톡톡히 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정건주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통해 만난 김상협 PD와의 인연으로 '여신강림'에 특별출연했다. 앞서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주인공 김혜윤, 이재욱 역시 '여신강림'에 특별출연해 화제가 됐다.

'여신강림' 7화 방송 이후 7일 정건주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다음엔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게요 건강하세요"라는 출연 소감과 함께 '여신강림'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정건주는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중이다.

[남지은 인턴기자]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