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한복 입고 "추석 잘 보내세요" 꽃도령 변신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한복을 입고 꽃도령 으로 변신했다.

지난 29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식 네이버포스트에서는 '달님.. 제 소원은요..!' 방탄소년단의 추석 맞이 소원 빌기!' 라는 제목으로 한복을 입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사진이 공개됐다.

정국은 남색 바탕에 황금색 자수가 돋보이는 한복을 입고 손으로 브이자를 그리며 수려한 자태를 뽐냈다. 작은 얼굴에 오목조목 꽉 차 있는 선이 굵은 이목구비가 한복과 잘 어울리는 '한국형 미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한복도 찰떡같이 소화하는 정국의 눈부신 자체발광 비주얼이 보는 팬들을 심쿵하게 만든다.

이를 본 팬들은 "잘생긴 정국 도령님" "한복도 찰떡 소화" "안 어울리는 옷이 없는 정국이" "눈 호강 제대로야" "한국 미남 전정국" "사극 가즈아" "눈부시네" 등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