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 측, '카걸' 논란에 입장문 게재 "의혹 인지 못하고 섭외, 명백한 잘못"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사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유튜버 '카걸' 부부 논란과 관련, 사과 및 입장문을 게재했다.

14일 '유 퀴즈 온 더 블럭' 홈페이지에는 '게스트 '카걸' 부부 관련 제작진 입장문'이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제작진은 "'카걸' 부부와 관련한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다. 시청자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녹화 당시 카걸 부부가 진행자 유재석, 조세호 씨에게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 그림의 복사본을 선물했다. 제작진은 방송상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했으나 방송 후 카걸 측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유튜브 카걸 채널에 올려 그림 판매를 시작한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제작진은 즉각 카걸 측에 상업적 목적으로 해당 프로그램 이용 불가를 알리고 영상 삭제를 요청한 바 있다. 또한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즉시 카걸에게 돌려주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출연자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 작업이 미흡했던 점을 반성하며 앞으로 출연자 선정과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앞서 카걸부부는 거짓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지난 12일 장문의 해명문을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 유튜브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카걸부부(카걸, 피터)는 3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자동차 전문 유튜버 부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