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의정부고 졸업사진 비판 "굳이 얼굴 색칠까지? 불쾌해"

사진.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사진.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흑인 분장 졸업사진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라며 불쾌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해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고 전했다.

의정부고등학교는 해마다 화제가 된 인물과 이슈를 패러디한 분장을 한 졸업사진으로 이목을 끌었다. 올해는 봉준호 감독, 그룹 싹쓰리 등을 완벽하게 재현해내며 보는 이들의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나 이른바 '관짝소년단' 패러디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관짝소년단'은 음악에 맞춰 망자의 관을 들고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로, 최근 유튜브 상에서 많은 화제를 모으며 붙은 별칭이다.

학생들은 이를 완벽하게 재현하기 위해 얼굴에 검은색 칠을 했고, 이것이 '인종차별적 행위'라는 지적이 나왔다.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한다" "인종차별적 행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특히 외국인 트위터 이용자들은 "블랙페이스=인종주의(Blackface=racism)", "블랙페이스는 옳지 않다. 아사아인이라 할지라도 피부를 검게 칠하는 분장을 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