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이름으로 입양된 아기코끼리 '로호' 화제

사진. 뷔의 아프리카 팬베이스인 'Taehyung Africa' 사진. 뷔의 아프리카 팬베이스인 'Taehyung Africa'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의 이름으로 입양한 아기코끼리의 최근 근황이 알려져 팬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의 데뷔 7주년을 맞아 뷔의 아프리카 팬베이스인 'Taehyung Africa'는 케냐를 기반으로 코끼리를 구조하고 재활훈련을 통해 자연으로 되돌려 보내는 단체 'Sheldrick Trust'에 기부금을 전달하고 뷔의 이름으로 아기코끼리를 입양했다.

'Sheldrick Trust'는 밀렵꾼들의 불법 사냥으로 엄마를 잃은 어린코끼리를 입양해 새로운 집과 양식을 제공한다. 그리고 지난 6월 이 단체를 통해 입양되어 '로호(Roho)' 라는 새 이름을 얻게 된 아기코끼리의 근황이 전해졌다.

'Taehyung Africa' 는 지난 8월 2일 입양된지 두달이 지난 '로호'의 사진과 영상을 업데이트 했고 CNBC 인도네시아는 자발적으로 아름다운 선행에 앞장선 이 이야기를 기사화 하였다.

CNBC 인도네시아에 따르면 장난기 많은 아기코끼리 '로호'는 새 집과 가족에 잘 적응했으며 동료 무리들을 보호해주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또, '로호'라는 이름의 의미에 대해 어린 시절부터 살아 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용감한 어린 아이들에게 적합한 이름이라고 보도했다.

그동안 뷔의 글로벌 팬들은 지구촌 곳곳에서 여러가지 선행을 실천함으로써 선한 영향력을 전달하는 일에 앞장섰다. 사회에 가장 큰 기여를 한 한국 아이돌 팬베이스 중 하나로 팬덤 문화의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한편, CNBC 인도네시아는 뷔의 'Sweet Night'가 니제르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서아프리카 니제르 컨트리 차트 1위를 차지한 첫번째 한국 뮤지션이라는 소식도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