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마약 양성' 한서희, 인스타그램 비공개 전환…실형 가능성은?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걸그룹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집행유예 기간 중 마약류 양성판정을 받으며, 실형이 불가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10일 이투데이는 "법무부 산하 보호관찰소가 8일 한서희를 상대로 불시에 소변검사를 했고, 마약류에 대한 양성 반응을 검출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보호관찰소는 법원에 한서희에 대한 집행유예 판결 취소 신청을 했고, 한서희는 관련 시설에 구금됐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 2017년 9월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았다. 당시 법원으로부터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추징금 87만원을 선고받았다.

집행유예 기간 안에 마약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게 된 만큼 한서희의 향후 재수사 및 실형 판결을 받게 될 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 한서희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