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허리 화제…연예계 대표 개미허리 스타 누구 있나

사진. 서예지, 손나은, 제니 사진. 서예지, 손나은, 제니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동화작가 고문영 역으로 열연중인 배우 서예지. 화려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으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서예지는 키 169cm에 몸무게 43kg로 마른 몸매로, 평소 요가와 발레 등으로 꾸준한 자기 관리를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의 얇은 허리는 온라인상에서 뜨겁게 회자되고 있다.

지난 5일 방영된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서예지는 얇은 허리라인을 강조하는 핑크빛 투피스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방송 이후 그의 잘록한 허리라인에 CG(컴퓨터 그래픽)가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또 다른 '개미허리' 소유자로 불리는 사람은 바로 걸그룹 에이핑크 출신 손나은이다. 그는 과거 방송을 통해 직접 허리띠를 졸라매며 '19인치 허리'를 인증하기도 했다. 손나은은 플라잉 요가, 필라테스필라테스와 근력 케어 운동을 통해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나은과 더불어 걸그룹 대표 '개미허리'로 각광받는 인물이 또 있다. 바로 걸그룹 블랙핑크의 제니다. 얇은 개미허리와 여리여리한 몸매로 팬들뿐 만 아니라 많은 누리꾼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평소 제니는 날씬하면서도 볼륨감 넘치는 독보적인 몸매로 많은 여성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