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 노래방 SNS 라이브 방송 논란에 자필 사과문 게재

사진. 소녀시대 임윤아 SNS 사진. 소녀시대 임윤아 SNS

노래방 SNS 라이브 방송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소녀시대 임윤아가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2일 임윤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경솔했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죄송합니다"라는 전했다.

이어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 계속해서 코로나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에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한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같은 날 이효리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은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글을 남겼다.

앞서 1일 임윤아는 '효리네 민박'을 통해 친해진 이효리와 함께 음주를 한 후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당시 임윤아와 이효리는 노래방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노래를 불렀다.

해당 방송이 나간 직후 일각에서는 코로나 감염 위험 시설인 노래방에서 마스크를 끼지 않은채 라이브 방송을 한 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두 사람은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을 응원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