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페루 팬베이스 '코로나19' 의료진 보호 키트 지원 기부 동참

▲ 페루 팬베이스 'Jungkook Perú' 기부 ▲ 페루 팬베이스 'Jungkook Perú' 기부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페루 팬버이스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뜻 깊은 기부에 동참했다.

5일(현지 시간) 방탄소년단 정국의 페루 팬베이스 'Jungkook Perú'는 Fundación OLI 재단을 통해 수도 리마에 위치한 Nacional Edgardo Rebagliati Martins 국립 병원에 정국의 이름으로 기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페루 또한 15일 간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만큼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큰 가운데 정국 페루는 병원 의료진에게 N95 마스트, 멸균 드레싱 가운, 니트릴 장갑 1쌍, 신발 커버 1쌍, 모자로 구성되어 있는 기본적인 보호 키트를 지원하는 기부에 동참하여 정국의 선한 영향력을 보여줬다.

당일은 정국의 두 번째 솔로곡인 유포리아가 2주년을 맞이해 진행된 기부라는 점에 더욱 뜻 깊은 의미가 더해졌다.

앞서 페루 정국은 국제안구재단(IEF)에 기부를 비롯해 페루 어린이 교육기관, 아마존 열대 우림, 안데스 산맥 및 야생 생물 보존에 노력하는 아마존 보존 협회(Amazon Conservation Association) 등에 정국의 이름으로 기부 활동을 진행한 바 있어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