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은퇴선언한 장미인애 "참을 만큼 참았고 잘 견뎠다"

사진. 장미인애 (연합뉴스) 사진. 장미인애 (연합뉴스)

배우 장미인애가 의미심장한 심경글을 남겨 누리꾼들의 우려를 샀다.

장미인애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심히 살자고 말하고, 늘 참고 웃는 내 자신한테 미안하다"라며 "사랑한다 내 자신 장미인애. 그래서 지금 사실 나한테 미안하다. 기분이 별로거든. 여기가 무슨 논쟁터도 아니고 토할 것 같아 사실"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그동안 참을 만큼 참았고, 잘 견뎠고, 아플 만큼 아팠어. 열심히 살자고 말하고 늘 참고 웃는 내 자신한테 미안하다"라고 괴로움을 토로하며 "언젠가는 너도 너의 인생을 살다가 돌아보면 '열심히 모든 걸 겪으며 잘 버티고 여기까지 왔구나' 할 날이 오겠지. 건강해라 제발 장미인애"라고 덧붙였다.

앞서 장미인애는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두고 "'정말. 돈이 어디 있어 우리나라에. 우리나라 땅도 어디에 줬지? 국민을 살리는 정부 맞나요? 저 100만 원의 가치가 어떤 의미인가요 대체! 뉴스 보면 화가 치민다. #재앙 #재난 저 돈이 중요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네티즌들과 거친 설전을 이어가던 장미인애는 돌연 연예계 은퇴 선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최근 유튜브 채널 '이송원TV'에 자신을 비방하는 영상이 공개되자, 해당 유튜버의 얼굴을 캡처해 게재하며 그를 향한 분노의 심경을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