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알고보니 펭수 덕후? "장성규 보다는 펭수!"

사진. 박정민, 펭수 사진. 박정민, 펭수

배우 박정민이 장성규의 '굿모닝 FM'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6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 FM 장성규입니다'에서는 영화 '시동'의 배우 박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성규는 "한 두 달 전쯤 부탁을 드렸다. 제작진에게 제발 부탁이라고 만나게 해달라고 했는데 성사가 된거다. 드디어 만났다. 팬심으로 함께한다"고 그를 소개했다.

박정민도 이에 "'신입사원' 출연할 때부터 장성규를 좋아했다. 저 사람은 뭐지 싶었다"고 화답했다.

장성규는화제의 캐릭터 '펭수'를 언급하며 "장성규냐, 펭수냐"는 갑작스러운 질문을 던졌고, 박정민은 한치의 고민도 없이 "펭수"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박정민은 연예계 소문난 '펭수' 덕후로 알려졌다.

박정민은 "펭수라면 엄마도 이기기 쉽지 않다. 펭수에게 정말 고마운게 많고 팬인데 이용하는 것처럼 보일까봐 이제 성대모사는 그만하려고 한다"며 "이미 찍어놓은 것에선 몇 번 했다. 그것까지만 양해 부탁드린다"고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정인이 출연하는 영화 '시동'은 조금산 작가의 동명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각색한 것으로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게 되는 유쾌한 성장기를 그렸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