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 바이브·송하예·장덕철 등에 사재기 의혹 제기…SNS에 공개저격

출처: 박경 SNS 출처: 박경 SNS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일부 가수들의 음원 사재기를 저격해 관심을 받고 있다.

24일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은 모두 현재 주요 음원 사이트의 실시간 차트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해당 가수들은 모두 정당하지 않은 방식으로 차트 순위를 올린 것 아니냐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앞서 래퍼 딘딘 또한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저격했다. 그는 신곡을 발표한 후 자신의 SNS를 통해 "시원하다. 기계가 없어질 때까지 음악 해서 이겨내겠다. 오늘도 콘크리트 차트 속에서 차트 인한 저같이 기적이 일어나는 나날들을 보내시길. 앨범 많이 들어주세요"라며 "사재기 아웃, 속 시원"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로꼬 또한 지난 2월 새 미니 앨범 '헬로(HELLO)'의 타이틀곡 '오랜만이야 (Feat. Zion.T)' 중 "보이는 게 다가 아니야 돈으론 뭐든 사재끼지 조작이 가능해, 내 친구도 제안받은 적 있고 그걸 작업이라 부른대", "난 궁금해 그들도 나처럼 무대 위에서 행복을 느끼는지, 사람들이 노랠 따라 부를 때 내가 느끼는 것과 같은 기분인지"라는 가사를 통해 '음원 사재기' 현상을 저격하기도 했다.

한편 박경의 발언에 대해 일각에서는 지지를 보내는 한편, 일부 누리꾼은 음원 사재기 의혹의 실체가 밝혀지지 않은 상태에서 실명을 언급하는 것은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