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다큐 마이웨이' 사미자 투병 고백…젊은 시절 미모도 재조명

출처: MBN '모던패밀리' 출처: MBN '모던패밀리'

30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데뷔 56년 차 배우 사미자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3년 전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근황을 전했던 사미자는 지난해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꾸준한 재활을 거쳐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1964년 데뷔해 반세기 이상 방송과 연극 무대에서 활동한 사미자는 일찍부터 생계를 책임져야 했다. 그녀는 방송, CF 등을 종횡무진하며 필사적으로 일했고, 그 결과 70여 편의 드라마와 30여 편의 영화 등 수많은 작품에 출연할 수 있었다.

하지만 사미자의 연기 인생에 가장 큰 걸림돌은 건강이었다. 2005년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데 이어 2018년에는 뇌경색으로 쓰러져 생명의 위협을 느끼기도 했다. 사미자는 "눈을 떠보니 오후였는데 남편이 나를 지켜보고 있었다. 시술을 해서 다행히 위급한 상황은 모면했는데, 후유증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며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사미자를 다시 일어서게 한 것은 바로 연극 무대였다. 그녀는 "연극을 통해 희망적인 생각을 하며 새 생명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렇듯 천생 배우 사미자는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무대 위에서 공연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한편 사미자의 안방극장 컴백에, 그의 젊은시절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도 집중됐다. 배우 전원주는 과거 방송 프로그램 '호박씨'에서, "사미자와 함께 드라마에 출연했을 당시 너무 예뻐서 질투가 났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천생 배우 사미자의 인생사는 금일 오후 10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