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지웅이 앓은 혈액암 '악성 림프종'의 원인은?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병마의 산'을 넘은 눈물의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암 선고를 받던 날의 생생한 기억을 털어놔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오늘(23일) 밤 11시에 방영된 '라디오스타'는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을 기획했다. 특히 출연진 중 '병마의 산'을 넘은 허지웅의 가슴 아픈 스토리는 출연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혈액 암의 일종인 '악성 림프종' 판정 소식을 알리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허지웅은 암 선고 받던 날을 회상하며 "제 입장에선 화가 났다"는 입장을 밝혔다. 매년 건강검진을 받으며 건강을 챙겨올 정도였던 그가 처음 갔던 대학병원에서 암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암 선고를 받고 병원을 나온 허지웅은 "다리에 힘이 풀리더라, 절반은 안 믿었다"라며 허탈했던 심경을 밝혔다.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 속에서도 그는 "집이랑 차는 엄마, 현금은 동생 줘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악성 림프종은 인체 면역체계인 림프계에서 발생하는 암을 의미한다. 백혈병과 함께 대표적이 혈액암으로 림프절 또는 전신의 어느 장기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질병으로 림프계에 발생하는 악성 종양이 정상적인 림프구의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휴지기 없이 계속 증식하며 정상적인 기능을 못하는 림프구들이 축적되면서 침범된 장기의 정상적인 세포 또한 점차 생존이 어려워지게 된다.

악성 림프종의 발병 원인이나 발생 기전이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부터 바이러스, 면역체계의 결핍, 장기이식 수혜자, 제초제나 유기 용매와 같은 특정화학 물질에 자주 노출되는 직업 등으로 추정되고 있다.

 

'병마의 산'을 넘은 허지웅을 비롯해 인생의 갖은 산을 넘은 엄홍길, 이봉원, 한보름이 함께하는 '산을 넘는 녀석들' 특집은 오늘(23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