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사건 이후 극심한 생활고 고백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사진. '밥은 먹고 다니냐?' 성현아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한 성현아가 사건 이후 힘겨웠던 생활을 전했다.

21일 방영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배우 성현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성현아는 김수미가 운영하는 국밥집을 방문해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수미는 "몇 년 전에 쇼킹한 스캔들이 있었다. 그래서 한번 만나보고 싶었다. 아닌 걸로 판명이 났나?"라고 성현아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에 성현아는 "마약에 관해 무죄판결을 받았다며 "장 보다가 연락을 받았는데 그냥 무덤덤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나는 정말 많은 걸 잃었다. 하지만 세상에서 가장 큰 걸 얻었다. 아이와 세상의 이치를 알았다. 옛날에는 자존심도 많이 부리고 역할도 골라서 했다. 그런데 그게 다 부질없는 일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성현아는 "20년 정도 일했는데 아이와 둘이 남았을 때는 전 재산이 딱 700만 원 있었다. 수입차도 타고 다니고 내 집도 있고 갤런티도 높았는데 머릿속이 하얗더라. 그 700만 원도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돈이었다"고 전했다.

성현아는 여름에 선풍기도 없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위일청 선배님 사모님과 정말 친한데 그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그때 선풍기 2대를 사주셨다. 그게 너무 감사했다. 아이와 둘이 선풍기를 돌려가면서 바람을 쐤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수미 앞에서 눈물을 보인 성현아는 7년만에 울어봤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있어서 내게 (삶이) 의미가 있다"며 아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내가 빵을 좋아해서 빵집 아르바이트를 하려고 마음 먹은 적도 있었다"며 당시의 힘겨웠던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김수미는 "고맙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잘 살아줘서"라며 성현아를 위로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