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SNS 말말말 "증오→자유롭다→걔 싫어" 안재현 의식?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 =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의 SNS 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는 이혼 소송 중인 남편 안재현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던 그가 일상적인 문구들로 본격 소통에 나섰기 때문.

앞서 1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그를 증오했고 망가지길 원했다. 이제 내 할 만큼 분풀이를 했으니 이제 그가 여기 나타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 그를 더 이상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폭로 중단을 선언 했다. 이후 12일 작품 활동 근황을 전하는 것으로 시작, 13일 "잘 자요", "자유롭다", "쌈. 미안해♥" 등 자신의 일상을 여과 없이 드러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리고 오늘(14일) "굿모닝", "굿 애프터누운"이라는 글과 함께 셀카를 게재했다. 이처럼 구혜선이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서자 한 누리꾼은 "안재현 의식해서 SNS 왕창 올리는 것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구혜선은 "나 너 싫어"라고 답하자 누리꾼은 "언니. 전 궁금해서요"라고 재차 질문했고, 구혜선은 "그랬구나. 미안해요. 나 걔(안재현) 싫어요"라고 반박했다.

한편 2016년 안재현과 결혼한 구혜선은 지난 8월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 불화를 폭로했고 안재현 측은 이에 대응하며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