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렌디피티 안무가 "방탄소년단 지민, 다시 일하고 파" 세계적 안무가들 극찬

사진.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 방탄소년단 지민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솔로곡 '세렌디피티'(Serendipity)의 안무 원작자로부터 찬사를 받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안무가 브라이언 푸스포스(Brian Puspos)는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Reddit)'을 통해 "내가 만든 안무 'Advanced'를 커버하는 것을 보고 지민의 재능을 알게 됐다"며 지민의 세계적 수준의 춤 실력에 대해 언급했다.

브라이언 푸스포스는 지민의 솔로곡 '세렌디피티' 안무 제작을 맡은 세계적인 안무가로 유명하다.

이어 푸스포스는 지민의 완벽한 안무 실력에 "그(지민)는 죽여줬다(HE KILLED IT)"며 최상의 찬사를 전했다. 또한 "내 커리어의 하이라이트는 '세렌디피티'"라고 단정 짓고 "지민의 안무를 맡기 전부터 지민을 너무 좋아했다"며 '지민과 함께 다시 일하고 싶다'고 재차 언급해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지민의 '세렌디피티'는 난이도 높은 360도 회전 등의 안무로 유명하다. 특히 우아하고 아름답지만 절제미 넘치는 천상계 안무이자 국내외 아이돌들의 수년째 안무 커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브라이언 푸스포스는 전 세계인 뿐 아니라 K팝을 대표할 만큼 각계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세렌디피티'에 "놀랍게도 초안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래서 나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단연코 "지민이의 춤이 가장 매력적"이라며 최애 선언에 나서기도 했다.

한편, 지민은 2016년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에 브라이언 푸스포스가 제작한 안무 커버 영상을 게시하는가 하면, 브라이언 푸스포스에 대한 언급으로 존경심을 드러내 왔다.

앞서 브라이언 푸스포스도 "나에게 기회를 줘서 고맙다", "'세렌디피티' 안무를 맡게 돼서 영광이다" 등의 찬사를 전한 바 있다.

또한 영어 싱글 '버터'(Butter)의 안무 제작을 맡은 GANMI 댄스그룹의 안무가 가와시마 소타(Sota Kawashima)는 "안무팀에서 가장 실력 있는 댄서가 지민의 파트를 담당했다"고 말해 그의 뛰어난 실력을 인정했다.

이에 미국 한류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지민은 항상 댄서로서의 실력과 다재다능함을 보여주었다. 그는 한계를 뛰어넘어 안무가, 전문가, 팬들도 인정하는 뛰어난 퍼포먼스를 제공하는 과제에 도전할 수 있다"며 "지민은 '춤의 神'이자 '무대 제왕'으로 칭송받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10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