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그룹 내 왕따' 주장 "연기 위해 탈퇴 아냐"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이현주 인스타그램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이현주 인스타그램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앞서 그룹 내에서 왕따를 당해 팀 탈퇴에 이르렀다는 주장이 가족에 의해 제기됐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서다.

이 글 작성자는 자신이 이현주의 남동생이라고 밝히면서(이현주를 '누나'라고 지칭), "몇 년 전부터 항상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 그렇지만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쓴다"며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전했다.

이어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가족들은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되어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다"고 당시 팀 탈퇴 내막에 대해 주장했다.

작성자는 "그 후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 누나는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어서 혹시나 누나의 이미지에 피해가 갈까 봐 참아왔지만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 살고 있는 멤버분들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어 이렇게 이야기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에이프릴 및 이현주 소속사 DSP미디어는 "사실 관계 확인 중"이라고 언론에 밝혔다. 이현주는 에이프릴 탈퇴 후에도 계속 DSP미디어 소속으로 있다.

이날 오후 7시 30분 기준 DSP미디어 홈페이지는 트래픽 초과로 접속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내용과 관련한 접속자가 많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현주는 2015년 8월 에이프릴로 데뷔했지만 1년 2개월만인 2016년 10월 탈퇴했다.

이어 2년 후인 2018년 2월 유니티(UNI.T)로 걸그룹 멤버로 복귀했다. 유니티는 KBS 2TV 방송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 유닛' 참가자들로 결성된 프로젝트 걸그룹이다. 유니티는 8개월만인 2018년 10월 해체했다.

이현주는 에이프릴 및 유니티로 활동하면서 연기자로도 병행해 활동해왔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