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주혁, YG 떠나 매니지먼트숲 품으로? "아직 결정된 건 없다"

▲ 배우 남주혁 ▲ 배우 남주혁

배우 남주혁이 YG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매니지먼트 숲과의 전속 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1일 복수 매체를 통해 "남주혁과 전속계약을 위해 최근 미팅을 했다. 아직 전속계약 체결 전으로 관련 사항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남주혁은 데뷔 시절부터 몸담은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오는 4월 만료된다. 그리고 최근 매니지먼트 숲과 미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매니지먼트숲은 전도연, 공효진, 공유, 정유미, 수지, 최우식 등의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한편, 남주혁은 올해 방영 예정인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스타트업'에 배우 수지와 함께 캐스팅됐다. 또한 한지민과 영화 '조제' 촬영을 마쳤으며, 현재 이성민과 영화 '리멤버' 촬영에 한창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