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우디 우승컵 두고 불꽃튀는 경쟁…"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임하겠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을 하루 앞둔 2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마친 김학범 감독과 주장 이상민이 우승컵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을 하루 앞둔 2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마친 김학범 감독과 주장 이상민이 우승컵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와 우승컵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4강 호주와 경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둔 한국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더불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전력을 갖춘 한국과 맞서는 사우디아라비아 또한 출사표를 던졌다. 한국과 사우디 모두 우승을 열망하고 있는 상황에서 사드 알리 알셰흐리 사우디 감독은 "한국이나 우리나 우승을 원할 것"이라며 "녹아웃 스테이지는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 압박이 있지만 결승전을 최대한 즐겨야 한다"라고 의지를 불태웠다. 김학범 감독 역시 " 우리는 이번에도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실제로도 내일은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다"며 "이번 결승전도 '마지막 경기'라는 생각으로 나설 것이다"며 결승전에 대한 결의를 다졌다.

사우디가 이번 대회 결승에 진출할 것이라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다. 알셰흐리 감독은 "올림픽을 통해 더 발전하겠다. 이번 대회는 선수들 성장에도 좋은 기회였다"라며 좋은 경험을 했다고 전했다.

알셰흐리 감독은 결승 상대인 한국에 대해 "좋은 팀이고 공격과 수비 다 좋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 선수들도 좋다. 쉬운 경기는 아닐 것"이라며 "한국의 공격을 어떻게 막을지 고민하고 우리 스타일로 맞설 것이다"라는 계획을 밝혔다.

김학범 감독 역시 "사우디아라비아는 견고한 수비를 바탕으로 후반 막판 득점으로 승리하는 전술"이라며 "굉장히 안정된 전술을 운용하는 팀을 상대로 어떻게 골을 넣을까 고민했다"며 전술에 대해 말을 아꼈다.

김 감독은 "누가 선발로 나갈지는 저도 모른다. 내일까지 선수들의 몸 상태를 점검한 뒤 선발 명단을 결정하겠다"라며 로테이션을 예고했다.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26일 오후 9시 30분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대회 결승전을 치른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한국은 이번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