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아무노래' 음원 사재기 저격? "분위기 겁나 싸해"

사진. KOZ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KOZ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지코가 '음원 사재기'를 저격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지코는 지난 13일 '아무노래'를 발매했다. 지코의 신곡이 발표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사재기 저격했다고 말 나오는 지코 신곡'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해당 글에 따르면 노래 가사 중 "'왜들 그리 다운 돼 있어?'는 차트에 슬픈 발라드만 있는 것"을 "'분위기가 겁나 싸해, 요샌 이런 게 유행인가?'는 양산형 발라드가 차트를 장악해서 싸해진 가요계를 저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아무노래나 틀어봐, 신나는 걸로'는 여름에도 발라드만 있는 차트, 신나는 노래에 대한 갈증을 표현하는 것, '아무래도 리프래시가 시급해'는 차트 변동이 필요하다"고 해석했다.

마지막으로 "'만감이 교차하는 새벽 두시경'은 새벽마다 순위가 상승하는 음원들을, '술잔과 감정이 소용돌이쳐'라는 가사는 술이라는 소재가 들어가는 양산형 발라드를 저격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지코의 신곡 '아무노래'는 14일 오전 8시 기준 멜론, 지니, 올레뮤직, 벅스, 소리바다, 네이버뮤직 등의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에서 1위를 석권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