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렬 '펭수 옆구리 가격 논란' 사과…"친근함 표시였다"

출처: 김창렬 인스타그램 출처: 김창렬 인스타그램

그룹 DJ DOC의 멤버 김창렬이 펭수의 옆구리 가격 논란과 관련해 사과를 전했다.

7일 김창렬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제가 재미있자고 한말이 다소 과장되게 표현됐다"며 "괴롭히려고 한 게 아니라 친근감을 표현하려고 한 건데 행동도 말도 너무 함부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창렬은 펭수를 비롯한 모든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다. 그는 "펭수에게 다시 사과하고 싶다. 펭수의 팬들에게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논란은 김창렬이 지난 6일 방송된 SBS 러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서 과거 펭수와 만났을 당시 일화를 언급하면서 불거졌다. 그는 "펭수를 괴롭혀보고 싶다는 생각에 옆구리를 쳤는데, 펭수가 '나는 나이도 어린데 때리냐'고 반문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에 일부 팬들은 펭수의 옆구리를 친 김창렬의 행동이 무례했다고 지적하며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