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측 음원 사재기 의혹 부인…'그알'에 사과 요청

 

출처: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출처: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뉴이스트 측이 음원 사재기 의혹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에 대해 제작진의 사과와 정정을 요구했다.

5일 뉴이스트의 소속사인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불거진 음원 사재기 의혹을 완강히 부인했다.

앞서 지난 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등장한 한 일반인 남성은 "내가 듣지도 사지도 않은 가수의 음원 구매 내역이 있었다"고 발언했고, 방송에 나온 이메일에는 뉴이스트의 음원을 구매한 내용이 담겼다.

이 때문에 방송 후 일각에선 뉴이스트에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방송에서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문제가 있는 것 같이 연관 지은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는 바"라며 "본인들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 아티스트가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으로 인한 억측에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이 없는데도 방송 화면에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이 그대로 노출된 부분에 대한 실수 인정, 사과와 다시 보기 등 정정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