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연복 "축농증 수술 잘못돼 후각 잃어"

출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출처: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17일 저녁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이연복 셰프의 인생사를 공개한다.

이연복 셰프는 화교 출신의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13살의 어린 나이에 중식 업계 일을 시작했다. 그는 호텔 중식당, 대만 대사관 최연소 총주방장, 일본에서 중식당을 운영하던 시절을 거쳐 어느덧 '중화요리 대가'라는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그는 47년 중식 외길 인생을 걸어오다 26세에 받은 축농증 수술이 잘못되면서 후각을 잃게 됐다. 그 후 그는 한국에서의 일을 접은 채 어린 아들과 딸을 부모님께 맡겨두고 일본에 가서 돈을 벌어야 했다.

이연복의 아들인 이홍운 씨는 할아버지와 아버지에 이어 3대째 중식의 길을 걷게 됐다. 셰프가 얼마나 힘든 직업인지 누구보다 잘 아는 아버지 이연복은 중식 셰프가 되겠다는 아들의 꿈을 반대했다. 하지만 그는 오랜 고민 끝에 아들의 꿈을 인정했고, 이홍운 씨는 부산 매장으로 내려가게 됐다. 이연복 셰프는 막상 부산에서 홀로 생활하는 아들의 모습을 보니, 자신의 과거를 보는 것만 같아 미안하다는 심경을 내비쳤다.

이연복 부부와 딸 내외, 그리고 손자까지 총 다섯 식구가 한 지붕 아래 산지도 벌써 2년째다. 그래서인지 여느 집과 달리 장인 이연복 셰프와 사위는 부자지간만큼이나 허물이 없는 사이다. 아내와 딸, 손자가 여행 간 틈을 타 이연복 셰프를 필두로 아들 사위까지 세 남자가 뭉쳤다. 이연복 셰프 가족의 훈훈한 겨울나기는 금일 저녁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