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대구 2명 미스코리아에…미인도시 대구

2019 미스코리아 선(이하늬), 미스코리아 미(이혜주) 사진. 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2019 미스코리아 선(이하늬), 미스코리아 미(이혜주) 사진. 미스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미스 대구 2명이 입상해 '미인의 도시 대구'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11일 서울 경희대학교 서울캠퍼스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미스 대구 이하늬(23) 씨가 미스코리아 선에, 이혜주(21) 씨가 미스코리아 미에 선발됐다.

미스코리아 선에 당선된 이하늬는 미스 대구 미 출신으로, 173.2㎝ 키에 54.1㎏의 몸매를 가졌다. 동덕여대 방송연예과 전공으로 글로벌 패션·뷰티 CEO를 꿈꾸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스코리아 미에 당선된 이혜주는 미스 대구 진 출신이다. 키 172.3㎝, 체중 51.5㎏의 완벽한 몸매를 자랑하는 그는 현재 경북대 섬유패션디자인학부 재학 중이다. 장래 희망으로 패션디자이너와 방송인을 꿈꾸고 있다.

2008년 미스코리아 '善' 김민정 아나운서. 2008년 미스코리아 '善' 김민정 아나운서.

이하늬, 이혜주 외에도 지난 50여 년간 선발된 미스코리아 중 대구 출신 참가자들이 빛을 발한 경우가 많다. 1987년 미스유니버스 2위를 차지한 장윤정(당시 진)부터 탤런트 손태영(2000년 미), 김지유(본명 김민경, 2001년 진), 아나운서 서현진(2001년 미스 대구 선) 등이 있으며 2002년 미스코리아 진 금나나는 2004년 미국 MIT와 하버드대에 동시 합격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2008년 이후부터는 매년 본선 당선자가 배출됐다. 2008년 선(김민정·TV매일신문 아나운서)·미(서설희), 2009년 선(서은미), 2010년 선(김혜영), 2011년 선(김이슬)·미(남미연), 2012년 미(김나연, 김태현), 2013년 진(유예빈) 등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대구경북 출신이 매년 본선에 당선되고 있다.

한편 미스코리아 진으로는 미스 미주 김세연이 선정됐고, 미스 부산∙울산 우희준이 선에, 미스 서울 이다현, 미스 서울 신혜지, 미스 서울 신윤아가 '미'에 선발됐다.

2008년 미스코리아 '善' 김민정 아나운서는 현재 유튜브 'TV매일신문'의 인기코너 '매미야(매일신문 미녀와 야수)' 뉴스, '토크20분' 등에서 '야수' 권성훈 기자와 함께 맹활약하고 있다. 2008년 미스코리아 '善' 김민정 아나운서는 현재 유튜브 'TV매일신문'의 인기코너 '매미야(매일신문 미녀와 야수)' 뉴스, '토크20분' 등에서 '야수' 권성훈 기자와 함께 맹활약하고 있다.

 

관련기사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