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위안부 피해자 기리는 헌정곡 '소녀와 꽃' 부른다!

가수 한여름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는 헌정곡 '소녀와 꽃'에 참여한다.

'소녀와 꽃'은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 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본 전쟁의 만행을 고발하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명예 회복과 진심 어린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고 일제 강점기에 겪어야만 했던 우리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맺힌 한(恨)과 아픔을 조금이나마 어루만져 드리기 위해 젊은 예술인들이 그 뜻을 모아 만든 헌정곡으로 한여름은 곡의 취지를 듣고 참여를 흔쾌히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와 꽃'은 오는 27일 오전 11시 한여름, 성국, 이영순 무용단 등이 참여한 젊은 예술인 모임 'The Art+'이 개최하는 헌정 공연과 함께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모든 수익금은 '나눔의 집'으로 헌정, 그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한편 한여름은 지난해 5월 '방가방가'로 데뷔, 정규 앨범을 발매한 최연소 트로트 가수로 이름을 알렸고 각종 방송과 공연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