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현장 기술지원핫라인센터’ 기술문제 해결사로

홈페이지(www.hlc.or.kr)에서 참가기업 상시모집

대구시청 별관. 매일신문DB 대구시청 별관. 매일신문DB

기업의 기술 문제를 지역 대학 교수의 자문으로 해결하고, 필요에 따라 시제품 개발 비용도 지원받을 수 있는 기업지원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 대구시와 경북대 산학협력단은 '산업현장기술 핫라인센터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상시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경북대 산학협력단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대학 교수 등 전문가들이 참여해 기업의 기술 애로사항을 해결해주는 '기술자문사업'과 이 과정에서 도출되는 문제에 대한 지도 및 시제품 개발 비용을 함께 지원하는 '애로기술 통합지원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기술자문사업은 접수된 기술문제에 대해 센터가 지역 8개 대학 교수 중 해당 분야 전문가를 매칭해 신속한 문제해결을 지원한다.

애로기술통합지원사업은 연간 4개사를 선정해 기업당 최대 600만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기술자문사업을 통해 최소 1회 이상 자문을 받은 업체를 대상으로 단기간(2~3개월)에 해결 가능한 과제를 공모 후 선정위원회가 지원 기업 및 규모를 결정한다.

대구지역 소재 기술 관련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은 핫라인센터 홈페이지(www.hlc.or.kr)에서 간단한 양식 작성을 통해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핫라인센터는 지난해 66개사에 총 139건의 기술자문을 실시했으며, 그 중 8개사에 대해서 애로기술통합지원을 수행했다.

대구의 1차전지 제조사 '㈜딕슨'은 이인수 경북대 전자공학부 교수의 기술지도 아래 발열 및 효율저하의 문제점을 해결한 리튬이온배터리 팩을 자체적으로 개발했고, 향후 레저·산업용 배터리팩 등 다양한 제품에 적용해 상품화할 계획이다.

김태운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산업현장기술지원 핫라인센터가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적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