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숙박앱 '꿀스테이' 수도권 진출한다

3월말부터 서울, 경기, 인천에서 사용 가능
제휴 시 정액요금만 내고 추가비용 없는 '상생형' 플랫폼
가맹점 모집 한 달만에 서울에서만 200여곳 신청

착한숙박앱 꿀스테이 로고. 꿀스테이 제공 착한숙박앱 꿀스테이 로고. 꿀스테이 제공

대구에서 출발한 '착한숙박앱' 꿀스테이가 수도권으로 서비스를 확장한다고 13일 밝혔다. 수도권 현지 가맹점 모집이 순조롭게 이뤄지면서 올 3월 말부터 서울, 경기, 인천 지역에서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정식 오픈한 꿀스테이는 숙박업체의 광고비를 줄여 간접적으로 소비자 혜택을 늘리는 숙박예약 플랫폼이다. 가맹 숙박업체는 월 예약 건수에 따라 10만~50만원의 정액 요금만 내면 된다. 기존 숙박예약 플랫폼에서 상단에 노출되려면 별도의 광고비 집행이 불가피하고, 예약 건당 일정 비율의 수수료를 받아가는 데 비해 부담을 크게 덜었다.

수수료 부담에서 벗어난 숙박업체들이 보다 낮은 가격을 제시할 수 있고, 꿀스테이도 매스컴 등을 통한 광고비 지출을 지양해 할인 쿠폰을 제공할 여력이 생기는 등 소비자에게도 이점이 있다. 꿀스테이는 이 같은 상생 모델로 대구경북, 울산 지역에서 300여곳의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다.

수도권 가맹점 확보도 순조롭다. 박기현 꿀스테이 마케팅본부장은 "본격적인 모집을 시작한지 한 달도 안돼 서울에서만 200여 개의 업소에서 가맹을 신청했다"며 "그동안 숙박앱 광고비와 예약수수료에 큰 부담을 느끼던 숙박업주 분들이 상생형 숙박앱 출시를 많이 기다려온 것 같다"고 했다.

채지웅 꿀스테이 대표는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꿀스테이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이어지고 있어 이런 추세라면 올해 1천500곳 이상 가맹하는 숙박앱으로 무난히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과도한 광고비 부담과 코로나19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숙박업소와 상생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오는 3월 수도권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가맹점을 모집 중인 꿀스테이 서울사무실 임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꿀스테이 제공 오는 3월 수도권 서비스 개시를 앞두고 가맹점을 모집 중인 꿀스테이 서울사무실 임직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꿀스테이 제공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