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혐의' 황하나와 추호도 관련 없다"…남양유업 측 피해 호소[전문]

황하나. 자료사진 연합뉴스 황하나. 자료사진 연합뉴스

남양유업이 집행 유예 기간에 또 다시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황하나 씨에 대해 '당사는 황씨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남양유업은 6일 입장문을 내고 "황 씨 관련 기사 속에 지속적으로 '남양유업'이 언급되는 가운데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라며 "최근 보도되고 있는 황 씨 관련 사건 역시 남양유업과 추호도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남양유업 측은 "저희 임직원뿐만 아니라 전국에 계신 남양유업 대리점분들과 주주들 등 무고한 피해를 받고 계시는 많은 분들을 널리 양해해달라"며 "이미 11년 전 고인이 되신 창업주를 인용하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라는 표현과 남양유업 로고, 사옥 사진 등 당사에 대한 언급은 지양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한편 서울 용산경찰서는 6일 황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황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7일 오전 10시30분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릴 방침이다.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남양유업 홍보실입니다.

먼저 신축년 새해를 맞이해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이렇게 연락을 드린 사유는 다름이 아니라

최근 황하나 씨(이하 황 씨) 사건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당사는 과거 입장을 밝힌 바와 같이 황 씨와 남양유업과는 일절 무관합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최근 보도되고 있는 황 씨 관련 사건 역시 저희 남양유업과는 추호도 관계가 없습니다.

황 씨 관련 기사 속에 지속 '남양유업'이 언급이 되는 가운데, 당사가 받는 피해가 매우 막심하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희 임직원뿐만 아니라 전국에 계신 남양유업 대리점분들과 주주들 등 무고한 피해를 받고 계시는 많은 분들을 널리 양해해 주시어,

황 씨 관련 기사 속에,
이미 11년 전 고인이 되신 창업주를 인용하는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라는 표현과 남양유업 로고, 사옥 사진 등 당사에 대한 언급은 지양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저희 남양유업 또한 황 씨 관련 사건들의 각종 의문과 사실관계 등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 단 한 사람이라도 억울한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새해 늘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십시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