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도시' 대구, 5억원 이상 창업지원사업 전국 하위권

대상사업 3개, 17억5천만원…17개 지자체 중 10번째
대구시 “전체 창업지원 예산 500억원 선, 국비 매칭사업이 많아”

대구시청 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청 청사 전경. 대구시 제공

올해 대구시가 자체 기획한 5억원 이상 창업지원 사업이 전국 하위권으로 나타났다. 지원사업의 스케일을 키울 필요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시는 "전체 창업지원 예산은 시 규모에 걸맞는 수준이며, 정부 사업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정부 창업지원 통합공고 대상사업' 지자체 예산 순위에서 대구시는 하위권에 그쳤다. 정부 창업지원통합공고 사업은 중앙부처별, 지자체별( 총사업비 5억원 이상) 창업지원 사업공고를 통합해 'K-스타트업'(창업지원포털)에서 안내하는 사업이다.

공고대상에 오른 17개 지자체의 사업은 모두 104개, 총 사업비는 811억원이다. 서울시가 237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206억원), 대전(78억원), 부산(52억원)이 뒤를 이었다.

2021년 정부부처별 지자체별 창업지원 통합예산 순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1년 정부부처별 지자체별 창업지원 통합예산 순위.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이 중 대구시 사업은 3개(17억5천만원)로 금액 기준 10위에 그쳤다. 충남(50억원), 울산(42억원), 경북(38억원), 강원(24억원), 전북(23억원)도 대구시보다 공고대상 사업이 많았다.

'창업도시'를 추구하는 대구시의 정책 기조에 비해 규모가 큰 자체 사업이 적다는 지적이 나올 상황이다.

대구는 청년 소셜벤처육성사업(8억5천만원) 외 5억원이 넘는 사업이 없고 대구스타벤처육성사업(4억5천만원), 업사이클아트 청년창업프로젝트(4억6천200만원)가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대구시는 "중기부가 총사업비 5억원 미만 소액사업은 공고 대상에서 대부분 제외해 지자체 창업지원 노력에 대한 객관적 평가로 보기는 어렵다"며 "지난해 기준 60개 창업지원 사업을 진행했고, 예산 규모는 500억원 선이었다"고 해명했다.

시는 시비 투입은 줄이면서 많은 재원을 확보할 수 있는 정부 예산 '매칭사업'을 주로 공략하고 있고, 그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연결사업'을 시 자체 사업으로 기획하면서 거액을 한 번에 투입하는 사례가 적었다는 입장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올해는 한국가스공사가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지역 에너지 스타트업과 연계하는 '그린뉴딜 스타트업 육성 사업' 등 자체사업도 활발히 마련하고 있다"며 "대구창업허브(startup.daegu.go.kr)를 통해 시 지원 사업을 충실히 공고하고 있고 정부의 통합공고에도 더 많은 사업이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