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기계협동조합, 미얀마 수출상담회 개최

대구경북 섬유·산업·농기계 및 자동차부품 기업, 미얀마 현지 바이어와 화상으로 만나

대구경북기계협동조합(DGMC)에서 11~12일 열린 '2020 미얀마 양곤 섬유기계, 산업기계, 부품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에서 지역 기업인들이 미얀마 바이어들과 화상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DGMC제공 대구경북기계협동조합(DGMC)에서 11~12일 열린 '2020 미얀마 양곤 섬유기계, 산업기계, 부품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에서 지역 기업인들이 미얀마 바이어들과 화상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DGMC제공

대구경북기계협동조합(DGMC)은 11,12일 '2020 미얀마 양곤 섬유기계, 산업기계, 부품 온라인 화상 수출 상담회'를 열고 미얀마 기업들을 만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의 2020 수출컨소시엄 대체사업으로 열린 이번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에는 대구경북 지역 섬유기계, 산업기계, 농기계 및 자동차 부품 기업 14곳과 미얀마 현지 바이어 40여개사가 참가했다.

참여기업들은 DGMC 콘퍼런스룸에 마련된 개별 상담부스에서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 현지 바이어들과 1대1 온라인 수출 상담을 활발히 진행했다.

DGMC 관계자는 "미얀마는 다른 동남아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발이 더디지만 원유와 천연가스, 목재 등 자원과 노동력이 풍부해 최근 연평균 7~8%의 경제성장률을 보이는 등 잠재력이 큰 시장"이라고 평가했다.

DGMC는 상담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이번 상담회의 미얀마 현지 수행사인 제이에스글로벌과 함께 사전 시장조사 및 수출입 동향 분석을 통해 시장의 전반적인 현황을 파악했고, 이를 바탕으로 각 기업에 적합한 바이어를 엄선해 매칭했다.

제이에스글로벌 김진희 대표는 "미얀마 기업들도 한국 제품이 중국산보다 가격은 높지만 품질은 월등히 뛰어나다는 점을 잘 알고 있고, 한국 제품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이 지구력을 갖고 꾸준히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면 좋은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GMC는 이번 미얀마 상담회에 이어 12월 1,2일 러시아 시장을 공략하는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회를 열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