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텍 연구원 염색산업 에너지 절감 기술 개발

에너지 고효율화 위한 인공지능 기반 에너지 최적화 플랫폼 적용
에너지 10%, 탄소배출량 7% 저감 효과, 4년이면 투자비 회수

 

염색산업용 에너지최적화 플랫폼 시제품 사진. 다이텍 제공 염색산업용 에너지최적화 플랫폼 시제품 사진. 다이텍 제공

다이텍연구원이 3년여의 연구 끝에 염색산업용 에너지 최적화 플랫폼 개발에 성공했다.

에너지 절감 효과가 10% 이상에 달하는 가운데 3,4년 정도면 투자비용을 회수할 수 있어 산업현장에 널리 도입될 가능성이 엿보인다.

다이텍연구원은 지난 2017년부터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국비 지원을 받아 코에버정보기술 등 기업과의 공동연구 끝에 염색산업의 인공지능(AI) 에너지 최적화 플랫폼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염색산업 공장에서 탄소배출량 감축 및 에너지 절감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에너지 최적화 기술에 중점을 두고 있다. 빅데이터 공정데이터베이스 수집·정제 기술 및 AI 분석 기술이 적용됐다.

다이텍 관계자는 "기존의 생산지원시스템 플랫폼은 의사결정자가 판단할 수 있는 정보지원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단순히 작업 흐름 및 생산 데이터 정도의 정보만 제공되는 기초단계에 머무르는 스마트팩토리 기술이었다"면서 "반면 이번에 개발된 플랫폼은 스팀, 용수, 전력 등 에너지 변수와 작업온또, 시간 등 생산 변수의 관계를 분석 및 해석해 의사결정자가 현장 작업을 최적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개발된 플랫폼을 산업 현장에 적용할 경우, 기존 대비 에너지 절감 10% 이상, 탄소배출량 7% 이상의 감축 효과가 생긴다.

강용태 코에버정보기술 전무는 "기업이 본 플랫폼을 도입할 경우 플랫폼 소프트웨어 및 센서를 포함해 1억5천만원~2억원 정도의 투자비가 들며, 비용회수 기간은 매출규모 50억원 정도의 기업으로 가정했을 때 3~4년 정도면 가능하다.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 사업과 연계할 경우, 투자비용도 1억원 미만으로 줄일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