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갑·을' 선택에 TK·한국 정치 요동친다

'수성갑' 김부겸·주호영, '수성을' 홍준표…당락 따라 정치 지형 급변
대선 전초전 민심 읽어

(왼쪽부터) 수성갑의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 수성을의 무소속 홍준표 후보,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 매일신문 DB (왼쪽부터) 수성갑의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 수성을의 무소속 홍준표 후보,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 매일신문 DB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대구 수성구 만촌네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가 대구 수성구 만촌네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대구 수성구 황금네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대구 수성구 황금네거리에서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용지아파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용지아파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이인선 미래통합당 후보가 용지아파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 수성을에 출마한 이인선 미래통합당 후보가 용지아파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4·15 총선 대구 수성갑·을에 출마한 거물 정치인들의 생사 여부에 여야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누가 살아남느냐에 따라 대구경북(TK) 정치권의 미래까지 연계돼 있다.

수성갑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주호영 미래한국당 후보가 맞대결을 펼치고 있고, 다. 수성을은 이상식 민주당 후보, 이인선 통합당 후보,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접전을 벌이고 있다.

각 후보들이 모두 승리를 자신할 만큼 접전을 펼치고 있어 총선 당일 유권자의 선택이 TK의 정치 미래와 거물 정치인들의 운명을 가를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후보와 홍준표 후보는 일찌감치 대권 도전을 선언하면서 이번 선거를 대선 전초전으로 몰아가고 있고, 주호영 후보는 문재인 정권 심판론을 정면에 내세웠다.

이들 거물 정치인 중 당선되는 후보를 중심으로 TK 정치권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김부겸 후보가 당선되고 당내 대권 경쟁에 뛰어들 경우 통합당 텃밭이던 TK 민심도 바뀔 수 있다. 김 후보의 대망론을 지지하는 민심이 구심력을 발휘하면서 민주당에 대한 관심도 더 커질 전망이다.

주호영 후보가 당선되면 통합당의 TK 맹주로 부상한다. 수성을에서 수성갑으로 선거구를 바꿨음에도 주민들의 선택을 받게 되면 대구를 대표하는 정치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 TK 최다선(5선)으로 경북에도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홍준표 후보가 당선 후 복당이 이뤄지면 TK에 선거구를 둔 유일한 통합당 대권 후보로 떠오를 전망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 정당에서 대권 주자를 갖지 못한 TK의 상실감도 홍 후보를 통해 해소할 여지도 생긴다.

여야 중앙당도 이들의 생사에 따라 당내 역학 구도가 바뀌는 탓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당선되면 민주당이 TK에 기반을 둔 대권 후보를 보유하면서 본선 경쟁력을 두고 주판알을 튕길 수 있고, 공천에서 탈락한 홍준표 후보가 당선되면 통합당은 황교안 대표 중심의 역학 구도가 일거에 바뀔 수 있다. 주호영 후보가 당선되면 유력한 당 대표 후보로 떠오른다.

한 정치권 인사는 "세 명의 거물 정치인 중에서 누가 살아남느냐는 TK 정치권에서는 매우 중요한 문제이고, 아울러 여야 중앙당도 당내 역학 구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 관심을 기울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