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을', 마지막 유세는 '지산·범물 대전'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일대에서 수성구을에 출마한 총선 후보들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후보,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 무소속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일대에서 수성구을에 출마한 총선 후보들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후보,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 무소속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대구 수성을 선거구에 출마한 이상식 더불어민주당·이인선 미래통합당·홍준표 무소속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4일 지산·범물동으로 몰려가 마지막 표심 공략에 나섰다.

이 지역이 아파트 단지가 밀집한 곳이라 한 표가 아쉬운 후보 입장에서는 효율적인 선거 운동이 가능한 덕분으로 보인다.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물동 일대에서 수성구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범물동 일대에서 수성구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합당은 이날 오후 2시 수성구 범물동 용지아파트에서 진행한 이인선 후보 유세에 화력을 집중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서울에서 급파됐는가 하면 윤재옥·김상훈·주성영·김형기 대구공동선대위원장, 곽상도 대구총괄선대본부장, 이 지역 현역 국회의원인 주호영 후보(대구 수성갑)까지 지원에 나선 것.

박형준 위원장은 이 후보 지원유세를 통해 "대한민국 자존심 역할을 해주신 대구시민이 이번은 똘똘 뭉쳐서 이 나라 제대로 가라고, 이 정권 제대로 정신 차리라고, 잘못된 정책 바꾸라고, 기호 2번 통합당에 확실히 표를 몰아주셔야 한다"며 "제가 늘 '부지사님'이라 부르며 좋아한, 대한민국을 이끌 차기 여성 지도자 이인선 후보를 대구시민께서 키워주셔야 한다"고 호소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4일 대구 수성을 선거구에 출마한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대구 수성구 범물동 동아백화점 수성점 앞에서 선거송에 맞춰 율동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홍준표 기자 pyoya@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4일 대구 수성을 선거구에 출마한 이상식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대구 수성구 범물동 동아백화점 수성점 앞에서 선거송에 맞춰 율동을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홍준표 기자 pyoya@imaeil.com

이인선 후보 유세가 끝날 무렵 인근 동아백화점 수성점 앞에서는 이상식 후보의 '거점 유세'가 펼쳐졌다. 이상식 후보는 이인선 후보와 달리 지도부의 '막판 지원사격'보다 인물론을 부각하며 표심을 자극했다. 그는 또 청년유세지원단과 함께 선거송에 맞춰 율동을 하는 한편 오가는 시민에게 일일이 고개를 숙여 인사하거나 함께 사진을 찍는 등 유권자에게 친밀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상식 후보는 "대구시민이 자부심과 애국심이 강해, 우리가 애써 일군 이 나라를 이 정부가 잘못해서 어떻게 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것 잘 알고 있다. 소신 있고 강단 있는 이상식이 있는 한 그럴 일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지산동 일대에서 수성구을에 출마한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투표일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지산동 일대에서 수성구을에 출마한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용지아파트에서는 홍준표 후보의 '끝장 유세'가 열렸다. 홍 후보는 이곳에서 자신이 당선되면 "수성갑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수성을과 ▷대구 ▷야당 ▷대한민국 등 네 가지가 달라질 것이라는 점을 부각하며 적극적으로 투표에 나서줄 것과 자신에게 '압승'을 안겨 달라"고 호소했다.

홍 후보는 "지난 1년 동안 지리멸렬했던 야당이 홍준표를 중심으로 구심점을 찾고 문재인 정권 타도에 나서야 한다. 좌파 공화국이 된 대한민국을 정상적인 나라로 바꾸고 대구로 정권을 가져와 대구의 영광과 자존심을 회복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세 후보 모두 이날 오후 6시 무렵 두산오거리 앞에 모였는데 이곳이 지산·범물동 방면으로 퇴근하는 차량과 인파가 몰리는 곳이라는 점이 고려됐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