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달서병' 김용판 "조원진, 막무가내식 의혹 제기"

김용판 김용판

◆대구 달서병=김용판 미래통합당 후보가 14일 "총선이 하루 남은 가운데 막무가내식 의혹제기로 자유우파의 분열을 지속적으로 일으키는 조원진 후보의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조원진 후보가 저의 '국정조사 청문회 최초 증인선서 거부'를 허위사실공표라고 거듭 주장하는 것은 마타도어식 정치공세로 연민의 정을 느낄 정도"라고 밝혔다.

이어 "저의 선서거부는 헌법에 규정된 무죄추정의 원칙 및 진술거부권,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및 형사소송법의 규정에 따라 이루어진 최초의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원진 후보가 우파분열을 일으켜 좌파정권 연장에 도움을 주려는 것이 아니라면, 이러한 저급한 마타도어식 정치공세는 당장 그만두어야 한다"며 "당시 좌파세력이 왜 집요하게 저에 대한 국정조사 청문회를 열려고 했는지 직시하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저에 대한 공격으로 박근혜 당시 대통령을 간접적으로 공격했다는 사실을 알고, 조 후보는 자신의 경솔한 행태에 대해 일말이라도 부끄러운 마음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