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3사 "출구조사 발표 15분 연기…자가격리자 투표 감안"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이틀 앞둔 13일 오전 대구 서구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유권자들의 신분증 소지와 마스크 착용 수칙을 알리는 안심투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이틀 앞둔 13일 오전 대구 서구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관계자들이 유권자들의 신분증 소지와 마스크 착용 수칙을 알리는 안심투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출구조사 발표가 15분 늦춰진다. 자가격리자들의 투표 시간을 감안해 15일 오후 6시 15분에 발표된다.

지상파 3사(KBS·MBC·SBS)와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를 구성하고 있는 방송협회는 14일 "출구조사 결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요청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는 자가격리자 투표 시간을 감안해 투표마감 15분 후인 오후 6시 15분에 방송 3사를 통해 공표된다"고 밝혔다.

앞서 선관위는 출구조사 등 언론사들의 예측조사가 투표마감 직후 발표될 경우 자가격리 중인 유권자들의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결과 공표를 15분 미뤄달라고 요청했다.

출구조사 발표가 늦춰지면서 다른 언론사들과 포털사이트의 출구조사 결과 인용 가능시각도 15분 미뤄진다. 정당별 의석수와 제1당 예측 결과는 오후 6시 25분 이후, 각 지역구 당선자 예측 결과는 6시 45분 이후에 사용할 수 있다.

방송3사의 4·15 총선 공동출구조사는 한국리서치, 코리아리서치, 입소스주식회사 3개 조사기관이 수행하며 선거 당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2천321개 투표소에서 투표자 약 51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