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북갑' 정태옥 "반드시 복당하겠다"

정태옥 정태옥

◆대구 북갑=정태옥 무소속 후보가 14일 "천 길 낭떠러지로 내밀린 제가 의지할 수 있는 마지막 버팀목은 바로 주민 여러분"이라고 호소했다.

정 후보는 "지난 미래통합당 공관위 공천은 대구경북민의 여론과 정서를 외면한 사천이자 막장 공천이었다"며 "지역 주민들은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경선 없이 지역을 모르고 보수의 정체성에 맞지 않는 낙하산 인사를 내리꽂은 것에 대해 울분을 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분연히 일어서서 잘못을 고치고자 한다"며 "저는 절박한 심정으로 사랑하는 당을 잠시 떠나 직접 주민들로부터 심판을 받고자 무소속 출마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대구경북의 자존심이 걸렸고 우리 북구의 자존심이 걸린 문제"라며 "그래서 정말 투표 잘하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또 "당선된다면 반드시 미래통합당으로 복당하겠다. 그리고 재선의 힘으로 더 가열차게 투쟁하여 문 정권 심판과 정권 재창출을 이끌어 내고 대구와 북구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일하겠다"고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