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180석" 발언에 이낙연 "누가 국민 뜻 안다고…"

통합당 "오만한 민주당" 강력 비판…4년전 새누리당 180석과 오버랩
선거 막판 최대 변수 될까…민주당, 입단속 들어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일 기자들과 만나 이모 채널A 기자가 자시의 비위를 캐내려 강압 취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YTN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일 기자들과 만나 이모 채널A 기자가 자시의 비위를 캐내려 강압 취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YTN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가능' 발언이 4·15 총선 막판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미래통합당은 '오만한 여당'이라며 강력 비판에 나섰고, 더불어민주당은 '입단속'에 들어갔다. 4년 전 총선에서 패배의 빌미가 된 당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180석 발언'과 오버랩되면서 선거 막판 대형 설화로 번질 조짐이다.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범진보 진영이 180석도 가능하다. 비례대표까지 합치면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유 이사장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민주당은 비상이 걸렸고, 통합당은 공세에 들어갔다. 4년 전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잘못된 국회선진화법을 없애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180석을 얻어야 한다"고 발언해 화근을 자초한 바 있기 때문이다. 당시 총선 결과는 새누리당 122석, 더불어민주당이 123석을 차지하며 원내 1당을 내줬다.

수도권 등 핵심 승부처에서 고전 중인 통합당은 "민주당이 오만하다"며 일제히 포문을 열었다. 황교안 대표는 12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4·15 총선 대국민 호소 집중 유세'에서 "지금 문재인 정권의 오만이 극에 달했다. 180석을 자기들이 가져가겠다면 가져가는 것이냐"며 "국민들이 줘야 하는데, 이런 발언은 국민을 주인으로 생각하는 자세가 아니다"며 강력 비판했다.

유승민 의원(대구 동을)도 "민주당이 180석을 차지하면 우리 '이니'(문재인 대통령)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문재인 독재'가 시작된다"며 "민주당이 국회 과반을 차지하면 앞으로 우리 국민들이 정말 겪어보지 못한 일을 겪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섬뜩한 일들을 막아야 한다. 견제의 힘을 달라"고 호소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 자신의 SNS서도 "(여권이 180석을 가져가면) 사법 장악, 검찰 장악과 지자체 독점에 이어 의회 독점마저 실현돼 그야말로 민주주의 위기가 눈앞에 닥칠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 몰아내기가 본격화되고 각종 권력형 비리 게이트 수사는 덮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비상이 걸렸다.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누가 국민의 뜻을 안다고 그렇게 함부로 말하는가"라며 강하게 질타했고, 이해찬 위원장도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추지 말고 겸손한 자세로 투표에 많이 참여하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몸을 낮췄다.

정치권에서는 "유 이사장이 여권 주류 인사라는 점에서 여권 핵심의 속내를 밝힌 게 아니냐"고 분석하면서 "4년 전 새누리당 오만에 따른 국민들의 심판이 생각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