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174만2천677표' 사전투표지 선거일까지 관리, 어떻게?

보수단체·유튜버 "사전투표 조작 의심, 조작 현장 제보하면 현상금 1억원" 주장 제기도
선관위,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법적 대응까지 불사

4· 15 총선을 사흘 앞둔 12일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설치된 관내사전투표함 보관장소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4· 15 총선을 사흘 앞둔 12일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설치된 관내사전투표함 보관장소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관계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모두 1천174만2천677표에 달하는 사전투표지 관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사전투표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선관위는 이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법적 대응까지 불사하고 있다.

선관위에 따르면 지난 11일 사전투표가 종료됨과 동시에 전국 3천508개 사전투표소가 분주히 움직였다.

먼저 관내사전투표함은 투표관리관과 투표참관인의 서명을 받아 특수 봉인됐다. 이어 정복을 한 경찰의 동행 하에 담당 구·시·군 선관위로 이송이 완료됐다.

각 정당 추천위원이 봉쇄·봉인상태를 확인한 후 인계된 사전투표함은 철통 보안 속에 선거 당일까지 보관될 예정이다.

관외사전투표함은 각 사전투표소에서 개봉됐고, 투표지가 담긴 회송용 봉투가 담당 선관위로 우편발송됐다. 회송용 봉투를 인계한 선관위는 이를 통제된 공간에 마련한 우편투표함에 보관 중이다.

선관위는 CCTV 및 보안경비시스템이 설치되어 있고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는 장소에 사전투표함을 보관하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사전투표함 적치 시점부터 선거일 투표 마감시각까지 보관장소 출입구의 잠금장치 해제, 출입문 개방, 투표함의 보관장소 외부 이동 등이 전면 금지된다"고 밝혔다.

특히 사전투표함 보관기간 동안 CCTV는 24시간 촬영된다. 보관장소는 소등해선 안 되며, 특이사항 발생 시 중앙위원회 통합관제센터에 즉시 보고된다.

선거 당일 투표가 종료되면 사전투표함은 해당 개표소로 이송되며 마지막으로 봉쇄・봉인 상태 확인을 거치게 된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일부 보수단체와 유튜버를 중심으로 "사전투표 조작이 의심된다. 조작 현장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제보하는 사람에게 현상금 1억원을 수여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사전투표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이들을 고발 조치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사전투표함 보관장소에 CCTV를 설치하고, 보관상황 참관과 투표지 분류기 시연 등을 통해 절차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조작 가능성을 일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