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책·정규재 보수논객 대결...더 뜨거워진 대구수성을 선거

12일 오후 2시 이인선 후보 전원책 연설...오후 4시 홍준표 후보는 정규재 출동

대구 수성을 지역 선거가 보수논객들의 찬조연설로 열기가 더할 전망이다. 왼쪽은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전원책 씨의 연설 예고. 오른쪽은 무소속 홍준표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주필 연설 예고. 각 후보자 제공. 대구 수성을 지역 선거가 보수논객들의 찬조연설로 열기가 더할 전망이다. 왼쪽은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전원책 씨의 연설 예고. 오른쪽은 무소속 홍준표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주필 연설 예고. 각 후보자 제공.

대구 수성을 총선 열기가 보수논객들의 대결로 더 뜨거워질 전망이다. 행사가 모두 수성못에서 이뤄져 이른바 '수성못 보수 대전'의 결과가 어떻게 나타날 것인지 주목된다.

먼저 포문을 여는 쪽은 미래통합당 이인선 후보다. 이 후보는 12일 오후 2시 수성못 상화동산 앞에서 전원책 변호사를 초청, '써니 희망 유세'라는 이름으로 연설을 진행한다. 전 변호사는 날카로운 언변으로 통합당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근거와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무소속 홍준표 후보도 이에 질세라 대표 보수논객을 초청해 특별 유세를 진행한다고 예고했다. 홍 후보는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주필을 모셔 같은날 오후 4시 수성못 파스쿠치 앞에서 특별 연설을 진행한다. 정 주필은 이번 선거와 시국 현안에 대한 가감없는 해설을 할 것으로 예고됐다.

두 후보 모두 수성못에서 2시간 간격으로 연설 유세를 진행해 어느 후보가 더 호응을 얻을 것인지에 따라 선거 결과를 예상해 볼 수 있을 것으로 짐작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1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